본문 내용 바로가기
PREV

FEATURED ARTICLE

제일모직, 글로벌 SPA브랜드, `8seconds` 런칭

제일모직 8seconds 런칭으로 SPA 시장 지각 변동 예고가로수길(2/23)과 명동(2/24)에 랜드마크가 될 대형 매장 오픈Young Generation, 타겟 고객과의 소통 및 Life-style 제안2015년 중국 시작으로 Global SPA 브랜드로 육성

제일모직이 3년여에 걸쳐 준비한 글로벌 SPA 브랜드 "8seconds"가 2/23일 신사동 가로수길 매장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사업을 전개한다.

제일모직 측은 가로수길과 명동, 신촌을 비롯 2012년 상반기에만 5개의대형 단독 매장을 오픈 할 예정이며, 2015년까지 국,내외에 50개 매장, 4천억 원 수준의 글로벌 브랜드로 육성시켜 나갈 계획이다.

한국형 SPA의 대표주자 `8seconds`

제일모직이 야심차게 선보이는 SPA 브랜드 `8seconds`는 소비자의 빠른 생활패턴 변화에 가장 민감하게 대응하고, 최신 트렌드를 발빠르게 전달하겠다는 의지를 브랜드 이름에 반영했다.

`8seconds`, 즉 8초는 인간이 현재라고 생각하는 시간 (日 교육학자 시찌다 마코도, 七田 眞), 그리고 사람과 사람이 만나 친밀감을 형성하는데 걸리는 시간이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또한, `8초`라는 짧은 시간 안에 고객의 마음을 사로잡겠다는 `디자인과 상품에 대한 자신감`을 표현하고 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또한, 숫자 8을 옆으로 기울였을 때 `무한대(∞)`라는 기호로 변하는 것처럼 `8seconds`는 어느 하나에 얽매이지 않는 팔색조와 팔방미인의 매력을가지고 있는 Concept Free 브랜드라는 의미도 내포하고 있다.

8seconds는 20세 ~ 30세의 Young Generation 을 메인 타겟으로, 남성복(Men), 여성복(Women), 데님(Denim), 라운지웨어(Lounge Wear), 액세서리(Acc)의 총 5개의 라인으로 구성된다. 8seconds 의 브랜드 컨셉은 SPA + Concept Store이며, 남성복에서부터 캐주얼까지 모든 패션 아이템을 아우르는 토털 패션 브랜드(Total FashionBrand)로 선보일 예정이다.

패션 매장에서 만나는 `아트 갤러리`

가로수길, 명동 등 8seconds가 오픈하는 모든 매장은 쇼핑 공간 뿐만 아니라 `패션과 예술이 조우`하는 지역의 랜드마크로 키워나갈 계획이다. 8seconds의 전 매장에서는 패션을 즐기면서 동시에 예술 작품을 경험하게 함으로써, 패션과 예술의 다양성과 창의성을 동시에 체험하고, 느낄 수 있는 신개념의 공간으로 매장을 준비하고 있다.

8seconds 가로수길 점의 경우, 총 5개 층, 1390 ㎡ 넓이의 초대형 매장인데, 4층에는 아트 갤러리를 별도로 운영(1~3층 쇼핑 공간)하는 것은 물론, 매장 곳곳에 디자인, 사진, 미술 등 다양한 장르의 아티스트들이 작품을자유롭게 전시, 운영하고 있다. 여기에는 전시 작품 뿐만 아니라 미디어아티스트들의 퍼포먼스 등도 구성, 예술의 다양성을 고객이 경험할 수 있도록할 예정이다.

유통, 매출 전략

8seconds는 1,2호매장으로 서울의 HOT PLACE로 떠오르고 있는 핵심상권 (가로수길/명동)을 중심으로 본격적인 유통망 확대 작업에 나설 계획이다. 특히, 가로수길 매장은 거리의 특성을 살려 단순한 쇼핑 공간이 아닌 문화와 예술이 공존하는 새로운 문화 명소로 포지셔닝 할 예정이며, SPA 브랜드와 고품격 편집매장의 감성을 동시에 가미한 인테리어를 선보인다.

각 지역의 랜드마크가 될 8seconds 매장은 2012년 상반기에만 가로수길, 명동, 신촌, 신도림, 영등포 등 총 5곳에 선보일 예정이다.

8seconds 글로벌 전략은 "한국 패션의 세계화"

8seconds는 제일모직이 그 동안 쌓아놓은 글로벌 소싱 인프라와 글로벌 진출 경험을 토대로 기획 단계부터 글로벌 브랜드로 성장하는 것이 목표이며, 그 첫 번째 관문으로 중국 진출을 준비하고 있다.

최근 한류 문화가 세계 문화 시장의 새로운 흐름을 이끌고 있듯이, 한국 패션도 세계 시장을 리드할 수 있는 충분한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하고, 런칭과 동시에 글로벌 시스템 구축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