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 바로가기
PREV

FEATURED ARTICLE

LEBEIGE
collaborations with Park Seo-Bo
LEBEIGE collaborations with Park Seo-Bo
르베이지, 단색화를 담다

- 르베이지, 단색화 거장 ‘박서보’ 작가와 콜라보레이션 상품 출시
- 셔츠/티셔츠 등 의류, 가방/브로치 등 액세서리 총 10종으로 구성
- 전국 주요매장 13곳에서는 ‘박서보’ 작가 판화 작품 전시도 열어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여성복 브랜드 ‘르베이지’가 단색화 거장 ‘박서보’ 작가와의 콜라보레이션 상품을 출시한다고 29일 밝혔다.

르베이지는 업계 최초로 한국 현대 미술의 살아있는 역사 ‘박서보’ 작가와 손잡고 패션과 미술의 환상적인 조합을 선보였다. 
이번 협업은 르베이지의 고객들이 미술에 관심이 많은 것을 착안해 브랜드 이미지를 높이는 한편 소비자들과의 소통을 증진시키는 차원에서 진행됐다.

특히 르베이지는 박 작가의 작품을 실사 그대로 옷과 액세서리에 표현하는데 집중했다.
셔츠와 티셔츠에는 프린팅 기법을 적용했고, 가방과 브로치 등에는 양각과 음각으로 표현되는 재질적인 측면을 디자인으로 승화시켰다. 또 레드와 옐로우, 옐로우와 그레이, 에어리 블루와 핑크 등의 컬러 조합으로 의류와 액세서리에 포인트를 줬다.

이번 콜라보레이션 상품은 총 10가지 스타일의 리미티드 에디션으로 출시됐고, 상품별로 고유의 숫자를 각인돼 소장 가치를 더했다.
셔츠와 티셔츠가 540,000원 ~ 680,000원, 니트 소재의 백과 브로치는 580,000원이다. 

르베이지와 박서보 작가의 콜라보레이션 상품은 오는 9월 4일부터 신세계백화점 본점과 강남점을 비롯해 현대백화점 본점, 갤러리아백화점 천안점 등 전국 주요매장 13곳에서 판매되며, 국내에서 보기 힘들었던 박서보 작가의 판화 작품 전시를 두 달간 진행한다.

박서보 작가는 “그림을 통해서 미술적으로 정서를 치유하길 바라는 마음에서 의류 브랜드와 협업을 진행하게 됐다” 라며 “이번 작업으로 인해 발생한 저작권료 전액을 ‘하트 포 아이’ 재단에 기부, 시각 장애 아동들의 개안수술에 힘을 보태고 싶다” 며 거장으로서의 면모를 드러냈다.

‘하트 포 아이(Heart For Eye)’는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여성복 브랜드 ‘구호’와 ‘르베이지’가 삼성서울병원을 통해 저소득층 시각 장애 아동들의 수술을 돕는 프로젝트이다. 
지난 2006년부터 매년 진행하고 있고, 현재까지 약 320명의 아동들이 이 프로젝트를 통해 도움을 받은 바 있다.

르베이지 김희정 팀장은 “시니어 시장에서 독보적인 위치에 있는 르베이지 고객들의 수준을 고려해 문화적 감성을 담고자 박서보 작가와의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했다” 라며 “리미티드 에디션을 구입하는 즐거움은 물론 매장에서의 박서보 작가의 판화 작품 전시를 통한 풍성함을 동시에 누릴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 이라고 말했다.

한편 박서보 작가는 세계 미술시장에 한류열풍을 일으킨 ‘단색화’의 선두주자로, 한국 현대미술계의 살아있는 전설이라 불린다.
2015년 영국 최고의 화랑인 런던 ‘화이트큐브’에서 한국인 최초로 개인전을 열었으며, 올해 초 다시 ‘화이트큐브’에서 ‘지그재그’ 묘법 전시회를 성황리에 가졌다.

또한 올해 5월 홍콩 크리스티 경매에서는 그의 작품이 1026만 홍콩달러(한화 14억 7600만원, 수수료포함)에 낙찰, 작가의 종전 최고가를 경신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최근 박서보 작가는 자신이 만든 서보문화재단에 사재 40억원을 출연, 가칭 ‘박서보 미술상’을 설립하려고 준비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