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 바로가기
PREV

FEATURED ARTICLE

10 Corso Como Seoul,
Happy 9th anniversary
10 Corso Como Seoul, Happy 9th anniversary
‘10 꼬르소 꼬모’ 서울, 청담점 9주년 맞아,
‘Punk in Britain’ 전시 개최
 
10 꼬르소 꼬모 서울 청담점 9주년,
에비뉴엘점 5주년 기념 전시 마련

‘Youth’ 코드에 맞춘, ‘70년대 펑크
문화/인물 담은 사진전 개최

펑크룩 대명사 ‘박종우’ 디자이너 전시
‘OUR NATION’ 함께 선보여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10 꼬르소 꼬모(10 Corso Como)’ 서울이 청담점 9주년, 에비뉴엘점 5주년을 기념해 ‘Punk in Britain’ 전시를 마련했다.
 
글로벌 패션 트렌드를 엿볼 수 있을 뿐 아니라 디자인, 예술, 음악, 요리 그리고 문화를 한 곳에서 경험하고 느낄 수 있는 세계적인 컨셉트 스토어 ‘10 꼬르소 꼬모’ 서울은 매년 생일을 맞이해 차별화된 전시를 개최하고 있다.
 
올해는 요즘 화제의 키워드인 ‘YOUTH’ 코드에 발맞춰, 1970년대 영국은 물론 전 세계의 집중을 받았던 ‘PUNK’와 그 문화의 중심에 있었던 다양한 인물들을 담은 ‘Punk in Britain’ 사진전을 준비했다.
또한 한국 패션 디자이너이자 펑크룩의 대명사인 브랜드 ‘99%IS-(나인티나인퍼센트이즈)‘의 디자이너 박종우(BAJOWOO)가 직접 꾸민 펑크 전시 ‘OUR NATION’도 전시 속의 전시로 선보인다.
 
‘Punk in Britain’ 전시는 ‘10 꼬르소 꼬모’ 서울 청담점 3층에 마련된 특별 전시 공간에서 29일부터 5월 7일까지 진행되며, 70년대 중반부터 런던 및 전세계의 패션과 음악의 언어를 변화시킨 영국 펑크의 주역들을 담은 100여점의 사진들로 구성된다.

사이먼 바커(Simon Barker / aka SIX), 데니스 모리스(Dennis Morris), 레이 스티븐슨(Ray Stevenson), 카렌 노르(Karen Knorr), 올리비에 리숑(Olivier Richon), 토루 코구레(Toru Kogure)의 사진 작품들 그리고 특별히 마련된 존 티베리(John Tiberi)의 영상 3편과 사진들 뿐 아니라 제이미 리드(Jamie Reid)의 콜라주와 그래픽 이미지로 이루어져, 다양한 관점에서 펑크 문화를 경험해 볼 수 있다.
 
특히 이번 전시에는 펑크에 기반을 둔 하이엔드 스트리트 남성복 브랜드 ‘99%IS-‘의 디자이너 박종우가 선보이는 전시 ‘OUR NATION’을 함께 만날 수 있다. 박 디자이너가 어렸을 때부터 모았던 잡지, CD, 의류, 액세서리 등 펑크 관련 자료가 세상에 처음으로 공개된다. 또 이번 전시를 기념하는 차원에서 박종우와 ‘10 꼬르소 꼬모’ 서울이 함께 작업한 티셔츠, 후드, 모자 등의 콜라보레이션 상품을 만나볼 수 있다.
 
‘Punk in Britain’ 전시는 ‘10 꼬르소 꼬모’ 서울 에비뉴엘점에서도 이어진다. ‘10 꼬르소 꼬모’ 서울 에비뉴엘점의 5주년을 기념하고자 전시의 일부인, 쉴라 락(Sheila Rock)의 사진전을 내달 9일까지 에비뉴엘 백화점 1층과 ‘10 꼬르소 꼬모’ 서울 에비뉴엘점 노벨티 존(Novelty Zone)에서 선보인다.
쉴라 락(Sheila Rock)은 음악계 거장들과의 사진 작업을 통해 유명세를 떨쳤고 그녀의 작품 중에는 스팅, U2, 블론디, 시니어드 오코너, 엔야 등이 있으며, 몇몇 작품들은 현재 영국 국립 초상화 미술관의 영구 소장품에 포함되어 있다.
 
‘10 꼬르소 꼬모’ 서울의 송애다 팀장은 “이번 전시를 통해 패션은 물론 문화, 라이프스타일에 관심있는 모든 고객들에게 영감과 감흥이 선사되길 기대한다“ 라며 “’10 꼬르소 꼬모’ 서울을 글로벌 문화와 트렌드를 선도하며 명실공히 세계 패션 및 문화의 랜드마크이자 복합쇼핑 문화공간으로 진화시켜 나갈 것” 이라고 말했다.